폭 넓은 독서를 통해 기본적인 이해력을 높이고, 특히 인문 고전 독서를 통해 인성과 자존감을 높여 공부 그릇을 크게 하자. (본인이 하고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게 되는 것이라 생각한다)
공부 그릇이 크게 되면 자연적으로 자기 주도적 학습이 이루어지고 창의적이고 바른 인간으로 성장 할 수 있다.

모든 부분에서 그렇듯 부모가 먼저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야함이 중요하다.

한 가정의 문화는 자식 뿐 아니라 후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일이며, 따라서 독서하는 가정문화가 만들어 진다면 대대로 훌륭한 가정을 이룰 수 있는 기반이 된다.

우리 자식들의 인생은 최소 80년인데 현재의 교육은 좋은 대학에 입학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삼고 있다.
대입을 잘 치르기 위한 주입식 교육이기 때문에 사회생활에 바탕이 될 수 있는 창의성이나 자기주도 학습능력은 결여되어 있다.

최근 관심을 가지고 있는 독서를 통한 학습법에 대해 안철수 개인의 예를 들어 소개하는 책이다.
인성, 가정, 자연 등 부수적인 영역에서 안철수에게 영향을 준 부분도 설명하고 있으나, 책을 관통하는 핵심은 독서라 할 수 있겠다.

책을 읽는 내내 아이에 대해서, 교육에 대해서 많이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그만큼 내용은 좋았고, 굳이 안철수라는 인물에 대한 내용이라기 보다는 자식을 바르게 키우기 위한 방법이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오늘 첫째에게 다음 달부터 학원을 끊자고 하니 그러면 성적이 떨어질거라고 한다.
당장의 성적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인생을 위한 학습이어야 하는데, 아이들은 뚜렷한 목적과 목표 없이 그저 끌려다니고 있는 것 같다.
성적과 대학으로 고민하지 않고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며 행복한 삶을 살아갔으면 하는 바램이다.

'독서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0) 2015.10.05
3.5춘기부터 중2병까지  (0) 2015.09.20
지루하게 말해 짜증나는 사람 간결하게 말해 끌리는 사람  (0) 2015.09.16
스피치 메이크업  (0) 2015.09.11
안철수 공부법  (0) 2015.09.05




영감을 줄 수 있는 리더

사고력(IQ)가 높다는 것이 반드시 현명한 판단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오히려 그로 인해 이것 저것 계산하고 앞으로 다가올 일, 자신의 결정으로 예상되는 어려움들을 예측함으로써, 정작 본인이 하고자 하는 것을 행하지 못함으로 '결국은' 현명하지 못한 판단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다.


하고싶은 일이 있으나, 현재 누리고 있는 것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맘에 들지 않는 직장에서 원하지 않는 일을 하고 있음에도 그만두지 못하는 경우가 대표적인 예일 것이다.


포레스트 처럼 단지 이것이 맞다고 생각해서, 이게 하고 싶으니까 라는 이유로 삶을 단순하게 사는 것은 어떨까.

풍요롭지는 못해도 적어도 지금보다는 더욱 행복한 삶을 살게 되지는 않을까?


지금도 너무 깊이 생각하고 있구나...



​지인이 주말농장을 시작했는데, 자리가 좀 남는다고 빌려주셨네요.

처음부터 크게 시작하기는 부담스러웠는데 좋은 기회가 생겼네요.

우선은 암것도 몰라서 일단 파종시기부터 알아보았습니다.

네이버 모바일로 접속해서 검색하면 종류별로 파종시기를 잘 정리한 결과를 볼수 있습니다.

https://m.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m&sm=mtb_etc&query=양념채소재배시기

길러보고 싶은 채소를 아이들과 골라보았습니다.

리스트 : 상추, 고구마, 오이, 방울토마토, 옥수수, 사탕수수

자리가 협소해서 전부해볼수는 없을 것 같고, 일단 가서 얼마나 큰지를 봐야겠네요.


상추 : http://landmaker.tistory.com/179

고구마 : http://landmaker.tistory.com/186씨고구마 심기 : http://antocianin.tistory.com/762

오이 : https://www.youtube.com/watch?v=4BN26UtbGEc

방울토마토 : http://landmaker.tistory.com/175

옥수수 : http://landmaker.tistory.com/56

사탕수수 : http://blog.daum.net/_blog/BlogTypeView.do?blogid=0YOGA&articleno=2617&categoryId=65&regdt=20141003141607





결국은 "결과론적 도덕 추론 vs 정언적 도덕 추론"


구명보트의 4명중 3명이 살기 위해 1명을 살인하고 그 살과 피로 연명하다 구조되었다면, 3명의 행동은 정당화 될 수 있는가?

다수의 행복 - 3명의 생명과 그들이 살아있으므로 그들의 가족들이 행복해 질 수 있으므로 - 이 더욱 중요하다는 벤덤의 공리주의의 입장에서는 정당화 될 수 있겠고, "살인은 나쁘다" 는 정언적 도덕 추론의 입장에서는 정당화 될 수 없다.


요즘은 어떤 이야기든 "회사"에서는 어떤가? 에 대해서 생각해보게 된다.

다수의 이익을 위해서 개인의 희생을 이야기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이번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끝나게 되면 회사와 회사를 다니는 모두가 행복해지게 된다" 라는 이유로 일부 개발자들은 야근과 특근을 밥먹듯 하게 된다.

물론, 성과급 등으로 보상을 받을 수 있겠지만, IT업계에서 납득할만하고 충분한 보상이 잘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것은 누구나가 아는 사실이다.


회사의 사장님 이하 관리자급은 공리주의 입장인 것 같다.

특정 개인보다는 회사 전체적인 입장에서 생각해야 하니까.

하지만, 그것이 과연 올바른가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이다.


추가


"합의" 에 대한 이야기

회사에서 추가 업무에 대한 "합의"가 "성과급" 등의 보상이라고 생각된다.

적절한 "합의"가 있을때 살인이라 하더라도 정당화 될 수 있다는 의견이 많아짐을 볼때 "보상" 체계가 적절한 수준이라면 지금보다는 나은 근무환경이 될 것 같다.


마이클 센델의 정의란 무엇인가 - 벤덤의 공리주의 1/2

https://www.youtube.com/watch?v=dPKkBh_aLFQ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