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년 여름휴가...

매년 여름휴가때면 가족모임이 있습니다.
대부분 지리산 계곡으로 갔었는데, 이번에는 대둔산 계곡으로 갔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가족입니다. 모두 19명이죠. :) 아이들은 대부분 물장난에 정신이 없습니다.



지리산 보다는 물이 차지 않았지만 오히려 아이들이 놀기에는 안성맞춤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썬그라스가 어딘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촌언니와 한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어설프죠?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첨에는 물을 무서워하더니, 한번 적응되니 나오기 싫어하더군요. ㅋㅋ



아이들이 물놀이에 정신이 없었다면, 어른들은 어머니께서 준비해오신 장어구이에 정신이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강력 메뉴 장어구이의 초벌구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라이팬에서 한번더 살짝 구워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제 양념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장어 양념구이!



가족모임은 대부분 당일로 끝나고 모두 각자 휴가를 즐겼지만, 올해는 형수님께서 "단양 고수동굴" 행을 원하셔서 모두 단양으로 차를 달렸습니다. 국지성 폭우와 천둥번개가 치는 고속도로를 달려서 말이죠. -_-;

단양팔경중 두어곳을 구경하고 고수동굴로 향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굴안은 무척이나 춥더군요. 17도 정도를 가리키고 있었습니다.
동굴의 길이는 개발된 곳만 1,700m 가량이었는데 장관이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굴안은 17도 정도로 쌀쌀했지만, 미로같은 동굴을 따라가다보면 어느새 땀이 납니다.


그날 밤에는 작은매형의 주도하에 밤늦은 시간까지 노래방에서 온몸을 불사르고 휴가 3일째가 되어서야 부모님댁에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부모님댁에서 집안 배치를 바꾸신다고 하셔서 가구배치를 도와드리고, 처가집에서 하루를 묵은 후 정과장님께서 추천해주신 태안반도로 가기위해 출발을 서둘렀으나, 그놈의 국지성 폭우때문에 일찍 집으로 돌아오기로 결정하고 아쉬운 발걸음을 돌렸습니다.

회사의 90일 Project 를 마무리하고 홀가분하게 다녀올 수 있어서 좋았고, 결혼 후 가장 길게 다녀온 휴가라 더욱 좋았지만, 그놈의 비가... -_-;;;

그래도 모처럼 보람차게 보냈던 휴가였네요. :)

  1. BlogIcon 지더리 2007.08.08 22:55

    다른것보다..

    장어구이가 확 땡기는군요~ 불끈~!! ^_^

  2. BlogIcon 까툴e 2007.08.09 10:47

    오오.. 잼 있었겠는데여..

    그리고 장어 구이도 확 떙기넹.

    • BlogIcon 조율 2007.08.12 09:17

      다들 장어구이만 이야기 해요. ㅋㅋ

  3. BlogIcon seraphina 2007.08.10 13:49

    휴가 제대로 보내셨네요~ 단양은 제 친정 아버지의 고향이기도 해요
    지금도 고모님이 살고 계시죠...구단양에서^^
    아이들과 계곡에 한번도 못 가본거 같아요.저 많은 식구들의 식량을 준비하느라 여자들이 넘 힘들었겠어요*^^*

    • BlogIcon 조율 2007.08.13 17:50

      아, 아버님의 고향이시라면 자주가보셨겠네요.
      사실 이번에는 동굴만 다녀온거라 다른 것은 거의 보질 못했습니다.
      식량준비는 대부분 어머니께서 하셔서... -_-;
      이제는 그만 준비하시라고 말씀드려도 자식들 먹이신다고 계속 준비를 해오시네요.
      그래서, 저는 사실 계곡으로 가는건 좀 반대합니다.
      그렇게 되면 꼭 어머니가 고생을 많이 하셔서요...

  4. bugzzang 2007.08.13 19:44

    전 절대 비오라고 빌지 않았어요.

    역시 장어구이는 확 땡기네요. ㅎㅎ

    • BlogIcon 조율 2007.08.16 08:12

      간혹 진실이 묻혀버릴때가 있죠. ㅎㅎ

  5. BlogIcon 공룡선생 2007.08.16 00:03

    휴가 제대로 다녀오셨네요... ^^
    저흰 휴가내내 방에서만 뒹굴뒹굴...
    물에 한번 들어가보지도 못하고 그랬네요...
    이번에 동해에 일이 있어서 잠깐 들러서
    해수욕장도 아닌 계곡에서 발만 담그고 왔어요... ^^
    다시 시간내서 놀러가고 싶다는... ^^
    함 시간나시면 주말에 중앙공원에서 맥주한잔 어떠신가요... ^^

    • BlogIcon 조율 2007.08.16 08:13

      전 개인적으로는 방에서 뒹굴거리는게 휴가라고 생각하는 사람이에요.
      다만 와이프와 아이들때문에 돌아다니는거지요.
      저도 방에서 뒹굴고 싶어요. ㅠ.ㅠ
      그리고, 조만간 한번 찾아뵐께요. 중앙공원에서 맥주한잔... 캬~
      생각만해도 좋습니다. ㅎㅎ

  6. 무딘 2007.08.25 11:56

    헐... 휴일이라 돌아다니다가 여기까지 왔네요.
    단양은 저희 외가집이고 제가 잠시 살고 했던 곳이네요.
    시원하니 동굴이 여름엔 매력 있죠. (겨울에도 따뜻해요.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