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은 "글쓰기 특강" 이지만, 글을 쓰기위한 마음가짐이나 어떻게 살아야 하는가 등의 글쓰기와 관련된 포괄적인 내용도 동시에 담고 있다.
저자가 이야기 하듯 "글쓰기" 라는 행위 자체가 '자신의 생각을 말이 아닌 텍스트로 전하는 것'이므로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잘 쓴 글과 못 쓴 글을 비교하기 위해서라고는 했지만 예로 든 글들의 대부분이 정치인이 쓴 글이거나 정치적 성향을 가진 글들이었다.
문학작품이 아닌 논리글을 잘쓰기 위한 책이라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다양한 예시가 아쉽다.



요약

생각을 소리로 표현하면 말이 되고, 문자로 표현하면 글이 된다.
따라서 표현되는 형태보다는 본인의 생각이 제일 중요하며 올바른 논리를 가지고 있어야 한다.

단순한 자기 취향이 아닌 주장을 가진 글이나 말은 논증이 가능해야한다.
감정에 빠지지 말고 주제에 집중해야한다.
감정에 빠지면 주제를 벗어나 엉뚱한 방향으로 흐르게 된다.

많이 읽어야 잘 쓸 수 있다.
많이 써야 잘 쓸 수 있다.
발췌 요약으로 글쓰기를 시작하자.

모국어를 바르게 쓰지 못하면 깊이 있게 생각하기 어렵다.
생각이 깊어지기 위해서는 사용하는 모국어의 어휘가 풍부해야하고, 어휘에 대한 명확한 이해가 있어야 한다.

대학 영어 수업을 하려면,
- 교수도 모국어처럼 구사할 수 있는 사람이 드물기 때문에 교안을 준비해서 그대로 읽어야한다.
- 수업능 모두 이해할 수 있는 학생은 거의 없다.
- 활발하고 깊이 있는 수업이 되어야 할 대학 교육이지만 언어로 인해 그렇게 되지 못한다.
- 영어 때문에 교육이 안되는 경우다.

아이가 생각이 깊어지게 하려면 잦은 대화를 통해서 생각할 꺼리를 주어 그에 대해 생각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
아이가 본인 의사를 말할 수 있는 기회를 계속 제공하자.
생각이 깊어지는 계기가 된다.

중학생까지는 독서는 추천도서가 아닌 읽고 싶은 책을 읽자.
추리소설 판타지도 됀찮다.
지적 수준이 성인과 같은 고등학생 부터는 처천도서 목록이 필요하다.

추천 도서 - 좋은 도서는 친구로 만들고 반복해서 읽자.
개념, 어휘를 습득하고 문장을 내것으로 습득할 수 있다.

핵심 추천도서 : 토지, 자유론, 코스모스
그외 추천도서는 책 내에 여러장에 걸쳐 소개되고 있다. (이념서가 다소 포함되어있어 걸러볼 필요가 있을 듯)


이오덕 - 우리글 바로쓰기
좋은글 나쁜글을 가려내는 법을 알게된다.


글쓰기 학습.
시간이 될때 마다 글을 써보자.
주제는 생각나는대로 써도 좋다.
반복적인 글쓰기로 글쓰기 근육을 길러야 한다.

목적에 따라 글의 성격도 바뀌어야 한다.
회사원이라면 상사나 글을 보게 될 상대방이 이해할 수 있고 원하는 것을 써야한다.

글을 읽는이가 이해하지 못했다면 책임은 글쓴이에게 있다.
독자가 이해할 수 있는 글을 써야 한다.

잘 살아야 잘 쓸 수 있다.
훌륭한 생각을 하고 의미 있는 삶을 살아야 그런 삶과 어울리는 글을 쓸 수 있게 된다.

'독서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0) 2015.10.05
3.5춘기부터 중2병까지  (0) 2015.09.20
지루하게 말해 짜증나는 사람 간결하게 말해 끌리는 사람  (0) 2015.09.16
스피치 메이크업  (0) 2015.09.11
안철수 공부법  (0) 2015.09.05




시작은 핸드폰 사용시간 때문이었다.
마음껏 사용하고 싶은 아이와 마냥 지켜 볼 수는 없는 부모의 입장.
아이를 좀 더 이해해야 겠다는 생각으로 펼쳐본 책이다.

가장 큰 소득은 요즘 아이들의 문화와 시선을 상당부분 이해하게되었다는 것이다.
실제 초등학교 고학년, 중학생들의 인터뷰 내용으로 친구관계, 이성문제, 진로문제 등 상당히 포괄적이고 세세한 부분까지 다루었다.
나도 사춘기를 거쳐왔으나 그때와는 상당부분이 달라졌기 때문에 그때와 비교해서 아이들과 대화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

책에서는 부모가 먼저 이해하고 소통하라고 말하고 있다.
아직은 서툴지만 서서히 어른이 되어가려는 아이들이다.
무조건 어린아이처럼 대하지 말고 대화를 통해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려는 노력이 중요하겠다.

결국은 공감과 소통이다.

요즘 아이들의 문화를 이해해야 공감이 가능하다.
부모가 바라는 것을 이야기 하지 말고 아이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이야기해야 소통이 가능하다.

구체적 실천
 - 취미를 공유하자. 웹툰을 좋아하니 웹툰으로 대화.
 - 약속을 어긴다면 적절한 처벌을 하고 감정적으로 대하지 말 것.


목차

1부. 아이들의 이야기
2부. 부모와 교사의 이야기
3부. 대안



'독서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0) 2015.10.05
3.5춘기부터 중2병까지  (0) 2015.09.20
지루하게 말해 짜증나는 사람 간결하게 말해 끌리는 사람  (0) 2015.09.16
스피치 메이크업  (0) 2015.09.11
안철수 공부법  (0) 2015.09.05




한줄요약 : 하고 싶은 이야기를 1분안에 이야기 할 수 있어야 한다.
숨은 뜻 : 1분안에 이야기 할 수 있을 정도로 자신의 생각을 정리해서 대화나 협상을 진행해야 한다.

책을 읽는 동안에도 생각을 정리하지 않고 대화를 하다가 잘못된 방향으로 말하거나 원하는 결과를 이끌어내지 못한 경우가 많았다.
설득까지는 아니더라도 나의 생각을 명확하게 전달하기 위해서는 그만큼 준비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



목차 및 간단 요약


1부는 간결하게 말해야 하는 이유를 잘 요약해 두었다.
3부는 실전에서 유익한 대화법이 구체적으로 설명해두었다.
6부는 논리력을 기르는데 도움이 되는 방법이 도움이 될 만 하다.
나머지 장도 유익하지만 각 소제목을 보고 이해가 된다면 내용을 정독할 필요까지는 없을 듯 싶다.

'독서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0) 2015.10.05
3.5춘기부터 중2병까지  (0) 2015.09.20
지루하게 말해 짜증나는 사람 간결하게 말해 끌리는 사람  (0) 2015.09.16
스피치 메이크업  (0) 2015.09.11
안철수 공부법  (0) 2015.09.05




관리자가 되고 보니 가장 부족하다고 느껴지는 것이 화술과 설득력이다.
알고 있는 것과 실천하는 것은 다르기에 원론적인 내용들이 많지만 공감하며 읽었다.
파트3 는 쇼호스트에 너무 연관된 내용이라 건너뛰어도 좋겠다.


요약


말이 생각과 행동을 바꾼다.
'죽겠네', '힘드네'를 연발하다 보면, 정말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피곤한 사람이 된다.
글쓰는 훈련
매일 일기를 쓰자.
최고의 투자 - 독서
사람을 상대하는 직업이면 소설을 읽어라.

'독서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0) 2015.10.05
3.5춘기부터 중2병까지  (0) 2015.09.20
지루하게 말해 짜증나는 사람 간결하게 말해 끌리는 사람  (0) 2015.09.16
스피치 메이크업  (0) 2015.09.11
안철수 공부법  (0) 2015.09.05




폭 넓은 독서를 통해 기본적인 이해력을 높이고, 특히 인문 고전 독서를 통해 인성과 자존감을 높여 공부 그릇을 크게 하자. (본인이 하고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게 되는 것이라 생각한다)
공부 그릇이 크게 되면 자연적으로 자기 주도적 학습이 이루어지고 창의적이고 바른 인간으로 성장 할 수 있다.

모든 부분에서 그렇듯 부모가 먼저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야함이 중요하다.

한 가정의 문화는 자식 뿐 아니라 후대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요한 일이며, 따라서 독서하는 가정문화가 만들어 진다면 대대로 훌륭한 가정을 이룰 수 있는 기반이 된다.

우리 자식들의 인생은 최소 80년인데 현재의 교육은 좋은 대학에 입학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삼고 있다.
대입을 잘 치르기 위한 주입식 교육이기 때문에 사회생활에 바탕이 될 수 있는 창의성이나 자기주도 학습능력은 결여되어 있다.

최근 관심을 가지고 있는 독서를 통한 학습법에 대해 안철수 개인의 예를 들어 소개하는 책이다.
인성, 가정, 자연 등 부수적인 영역에서 안철수에게 영향을 준 부분도 설명하고 있으나, 책을 관통하는 핵심은 독서라 할 수 있겠다.

책을 읽는 내내 아이에 대해서, 교육에 대해서 많이 생각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그만큼 내용은 좋았고, 굳이 안철수라는 인물에 대한 내용이라기 보다는 자식을 바르게 키우기 위한 방법이라고 생각하면 되겠다.

오늘 첫째에게 다음 달부터 학원을 끊자고 하니 그러면 성적이 떨어질거라고 한다.
당장의 성적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인생을 위한 학습이어야 하는데, 아이들은 뚜렷한 목적과 목표 없이 그저 끌려다니고 있는 것 같다.
성적과 대학으로 고민하지 않고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을 하며 행복한 삶을 살아갔으면 하는 바램이다.

'독서 기록'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유시민의 글쓰기 특강  (0) 2015.10.05
3.5춘기부터 중2병까지  (0) 2015.09.20
지루하게 말해 짜증나는 사람 간결하게 말해 끌리는 사람  (0) 2015.09.16
스피치 메이크업  (0) 2015.09.11
안철수 공부법  (0) 2015.09.05

+ Recent posts